Skip to content

조회 수 3110 추천 수 23 댓글 0
Atachment
첨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고갱이 아를의 고흐에게 온지 2주가 지나서 두 화가는 밖에 나가 주로 경치를 그날따라 인물의 초상화를 그리기로 했다.

그 대상은 반 고흐가 아를에 처음 왔을때 묵었던 라가르 카페의 주인 지누 부인이었는데 지누 부인은 반 고흐가 이곳에 정착할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어 고흐가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었다.

반 고흐는 지누 부인에게 아를 지방의 전통 민속옷을 입도록 부탁했고 그녀는 손님이 없는 오전시간을 택해 모델서는것에 응하고 카페의 탁자에 나와 있었다.

이를 보고 있던 반 고흐는 방 안에서 책을 몇권 들고 와서 한권은 부인의 앞에 펴 놓고 나머지는 그 옆에 놓았다.

이 광경을 바라본 고갱은 이맛살을 찌푸리며 못마땅한 표정을 지었고 술집 여주인을 그리는데 왜 그 옆에 책을 그것도 누더기가 된 책들을 갖다 놓는가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에 아랑곳 하지 않고 반 고흐는 부인을 그리기 시작했다.

평상시에는 반 고흐는 책에는 영원과 직결되는 깊은 향수를 느끼게 하는것이 듬뿍 담겨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기가 좋아하고 고마움을 느끼는 지누 부인을 아무것도 없는 탁자에서 자세를 취하게 하기 보다는 비록 낡은 책이라도 옆에 둔다면 평상시에는 느낄수 없는 표정을 그녀에게서 느낄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고흐는 지누 부인을 45분만에 완성한 초상화를 그려냈고 그러나 고갱은 그림을 그리지 않고 지누 부인을 스케치 한후 그 구도만을 생각하고 있었다.


*똑같은 모델을 놓고 같은 장소에서 그렸는데 고흐와 고갱의 그림은 완전히 딴판이다.
고갱은 숄의 둥근 곡선과 함께 넓은코, 완만한 눈썹, 턱까지 둥그스름해서 반 고흐의 지누 부인의 뽀족한 턱과 코, 각진 눈썹등 모든선이 날카로운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또한 고갱은 실존하는 인물을 무시하고 지누 부인의 초상화를 <아를의 밤의카페>라는 제목의 그림으로 바꾸어 놓았다.
그래서 지누 부인이 앉아 있는 탁자 위에는 책이 아니라 술병이 놓여있다.
그것도 싸구려 압생트의 술병과 술잔이다.
그녀는 카페 탁자 위에 앉아 손님들을 곁눈으로 보고 있다.
부인의 뒤에는 당구대가 있고 그 뒤 벽을 따라 일렬로 앉아 있는 손님들이 보이는데 이 손님들은 반 고흐가 좋아서 모델로 삼았던 사람들이 등장하고 있다.
고갱은 이 사람들을 그리면서 경멸이 깔려 있는 의도로 그린듯한 모습이 깔려 있다.

고갱이 베르나르에게 보낸 편지에 의하면 이 그림에 앉아 있는 여인들은 창녀들이라고 했다.
그리하여 지누 부인의 표정은 전혀 다른 의미를 갖게 되었고 고갱의 스케치에서 그녀는 다정하면서도 깊은 생각에 잠진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러나 유화로 옮겨진 그녀는 눈을 가늘게 뜬 채 입술을 좀더 옆으로 당겨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있어 마치 뒤에 앉아 있는 여인들의 뚜쟁이처럼 보이기도 한다.
또 창녀들과 같이 술을 마시는 이는 바로 반 고흐가 좋아하는 우체부 조셉 룰랭이다.
반 고흐는 룰랭이 술을 많이 마신다는것을 알면서도 그의 해박한 지혜와 풍부한 인간성을 존경하였다.
고갱이 그런 룰랭을 창녀들과 희희낙낙하는 졸부로 둔갑시킨것은 반 고흐가 다정한 아버지 상으로 이상화한 룰랭의 이미지를 깍아 내린것이다.
그리고 술에 취해 옆 탁자에 쓰러져 있는 사람은 반 고흐의 친구이자 가끔 같이 그림을 그리곤 했던 프랑스 군인 밀리에이다.
사실 룰랭이 창녀들과 술을 마시거나 밀리에가 술에 취해 스러져 있던 적은 한번도 없었다.
고갱은 이 카페안의 사람들을 모두 타락한 인물로 묘사하면서 반 고흐가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을 모독하는 것으로 무시무시한 인간의 욕망을 드러냈고 이로써 두 화가의 갈등의 싹이 트기 시작했다.
하지만 고흐는 이런 그림을 그린 고흐의 의도를 눈치를 챘지만 고갱이 이곳에 온지 얼마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애써 이해하고자 했고 <화가공동체>실현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기 때문이기도 했다.

<<법의학자 문국진 교수님의 반고흐 죽음의 비밀에서 인용>>

*위에 작품이 고흐가 그린 지누부인입니다.
아를의 여인 지누부인, 1888년11월, 유채, 91.4*73.7cm,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밑에 작품이 고갱이 그린 지누부인입니다.
고갱이 그린 지누부인<아를의 밤의 카페>, 1888년 11월, 유채,73*92cm 모스크바 푸슈킨 미술관





  1. [2016/01/17] 그림의 비밀 - 고흐 by artlab (0)
  2. [2015/10/11] 두 개의 그림 - 빈센트 반 고흐의〈가셰 박사의 초상〉 by artlab (0)
  3. [2015/02/03] EBS 미술기행 6부작 (1~3부) by artlab (0)
  4. [2015/01/05] 모나리자의 모델 by artlab (0)
  5. [2014/10/01] 반 고흐가 귀 잘린 이유 by artlab (1814)
TAG •

생각과 명언

예술가들의 깊은 사색속에서 사람의 인간의 향기와 돌이켜 볼 혹은 열어야 할 삶의 거울이 있다.

  1. 미술을 시작한 이유는 나도 모른다. [마티스]

    "나는 미술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에서 자랐다. 내 나름으로 인생 설계도 이미 서 있었고, 게다가 성격이 전혀 다른 직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무엇때문에 미술의 길로 접어들게 되었는지 나 자신도 모를 일이다." 註) 그리 넉넉지 못한 가정에서 태어난 마티스...
    Reply0 Views2699 file
    Read More
  2. 미국은 멋진 도시이다. [몬드리안]

    "아니, 조금도 지나치게 높지 않다. 지금 그대로 참으로 잘 조화되어 있다." "나는 이 도시야말로 내가 살아야 할 곳이라고 느낀다. 나는 미국의 시민이 되어가고 있다." 註) 몬드리안은 몹시도 미국으로 가고싶어했다. 많은 유럽 예술가들이 미국의 '물질주...
    Reply0 Views2520 file
    Read More
  3. 음악의 음과 같은 것이다 [칸딘스키]

    "음악적으로 말한다면 옅은 파랑은 플루트와, 짙은 파랑은 첼로와 비슷하다. 그리고 더 짙은 파랑은 콘트라베이스를 연상시킨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말해 파랑은 그 깊이와 장중함에서 파이프오르간의 저음부의 울림과 닮았다....." 註)칸딘스키에게 색채는 어...
    Reply0 Views3008 file
    Read More
  4. 고흐'아를의 여인'과 고갱의'아를의 카페에서'

    고갱이 아를의 고흐에게 온지 2주가 지나서 두 화가는 밖에 나가 주로 경치를 그날따라 인물의 초상화를 그리기로 했다. 그 대상은 반 고흐가 아를에 처음 왔을때 묵었던 라가르 카페의 주인 지누 부인이었는데 지누 부인은 반 고흐가 이곳에 정착할수 있도록 ...
    Reply0 Views3110 file
    Read More
  5. 감동을 가져오는 요소 [칸딘스키]

    right "내적 요소, 즉 감동은 반드시 존재해야 한다. 그것이 없으면 예술 작품이란 단순한 속임수에 불과하다. 내적 요소는 예술 작품의 형태를 결정한다." 註) 예술가는 감각을 통해 자기 영혼의 감동을 표현하여 보는 사람의 영혼에 호소하도록 하는 외적 ...
    Reply0 Views3516 file
    Read More
  6. 언어와 이미지의 관념 [마그리트]

    "말은 이미지가 보여줄 수 있는 것, 그것을 표현할 수 있다. 언어가 말할 수 있는 것, 그것은 이미지가 보여줄 수 없다. 그러나 그려진 이미지가 보여주는 것과 말로써 표현되어지는 것은 같은 것이다." 註) “왜 파이프는 파이프가 아니라는 거지? 물론 그림 ...
    Reply0 Views4022 file
    Read More
  7. 빛이 번쩍이는 아름다운 그림 [칸딘스키]

    "어느 날 생각에 잠긴 채 스케치에서 돌아와 아틀리에 문을 여는 순간 나는 갑자기 무어라고도 말할 수 없는 이상한 아름다움으로 번쩍이는 그림 한 점을 발견했다. 나는 깜짝 놀라 발을 멈추고 그 그림을 가만히 바라보았다. 그것은 전혀 주제가 없는 그림으...
    Reply0 Views358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

Thoughts & Sayings

Copyright 2000 Mohani.net. Allrights reserved.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